IR · PR

바이오 메디컬 분야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갈 것을 약속드립니다.

보도자료

'쓰리아이·아스트로젠' 대구 스타트업 첫 상장 도전

게시판 상세보기
작성일 2021-06-09 조회수 116

대구시와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가 '대구스타트업 IPO 지원사업'을 통해 쓰리아이, 아스트로젠 등 2개 기업의 코스닥 상장을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공공 지원을 통해 스타트업 상장이 잇따른다면 지역 창업분위기 활성화에도 적잖은 보탬이 될 것으로 보여 성공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스타트업은 기업공개(IPO)를 통해 불특정 다수에게서 자금을 조달할 수 있게 되면 자금 활로가 뚫려 새로운 성장의 전기를 마련할 수 있다. 이 때문에 기업공개는 스타트업 성장의 필수과정이자 성공의 지표로 꼽히지만 아직까지 대구에서는 성공사례가 없었다.

특히 스타트업은 사업초기 회계관리 및 내부통제 시스템을 체계적으로 갖추기 힘들어 상장과정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는다. 대구시와 대구창경센터는 회계컨설팅, 내부통제 시스템 구축 등에 필요한 전문가 연계 및 자금을 지원해 기업공개 심사 통과에 도움을 줄 방침이다.

공공지원을 통해 코스닥 상장에 도전하는 곳은 쓰리아이, 아스트로젠 2개사다.

쓰리아이는 고가의 전문촬영장비 없이 스마트폰을 활용해 다양한 영상 및 사진 콘텐츠를 만들어낼 수 있는 '피보(Pivo)'를 내세워 지난해 중소벤처기업부의 아기유니콘으로 선정된 지역 대표 스타트업이다.

아스트로젠은 자폐스펙트럼장애로 알려져있는 난치성 신경질환의 치료제 개발에 기술력을 인정받아 2017년 설립 이후 여러 투자자로부터 약 200억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고, 지난해 아기 유니콘으로 선정됐다.

정지욱 쓰리아이 공동대표는 "올해부터 2~3년 정도 계획을 세워 IPO에 도전할 계획이다. 지역에서 도와주신 많은 분들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황수경 아스트로젠 대표는 "난치성 소아 신경질환 환자들을 진료하면서 그들이 얼마나 어려움을 겪는지 잘 알고 있다. 이를 극복하는 신약개발에 박차를 가하고자 2023년을 목표로 IPO를 준비하고 있다. 성공적인 IPO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구의 예비유니콘 기업이자 저온유통(콜드체인)용 진공포장재 개발사인 에임트도 지난해부터 미래에셋대우를 상장 주관사로 선정하고 코스닥 상장을 시도 중이다.

박현정 대구경북연구원 부연구위원은 "지역 스타트업의 잇따른 상장 도전은 보다 많은 인재가 '나도 한번 해볼까'라는 생각을 가지고 창업을 도전하는 분위기를 만드는데 시너지효과를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윤기 기자 yoonki@imaeil.com
URL : '쓰리아이·아스트로젠' 대구 스타트업 첫 상장 도전 (imaeil.com)

첨부파일
이전 다음 글보기
이전글 신약개발사 아스트로젠 대구 스타트업 어워즈 '대상'
다음글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스타벤처육성사업 최종선정기업과 협약 체결